오늘 새벽 성주 소성리에 기습적으로 사드 장비 반입

마을주민들과 지킴이 무력제압, 주한미군과 문재인 정부 강력 규탄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5.29 13:01 수정 2020.06.10 22:47
[사진=오늘 새벽 주한미군와 국방부가 기습적으로 사드 장비 반입을 시도하고 있다]

 

주한미군과 국방부가 29일 새벽 소성리에 기습과 폭력으로 사드발사대와 공사 장비를 추가배치 했다. 당초에 장병 숙소 환경개선 작업을 위한 장비와 물자를 수송한다고 해지만 유도탄과 저고도 레이더를 반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이런 장비를 반입하기 위해 새벽에 무려 무장경찰 4천여 명을 동원해 기습작전을 전개했다. 이 과정에서 무기반입을 저지하려는 마을 주민들과 지킴이들을 무력으로 제압하고 사드 장비를 반입했다.

 

소성리와 김천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의 방역방침에 협조하기 위해 5년째 이어오던 집회를 3개월간 중단하고 있다. 대신에 성주와 김천주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사드부지 공사 중단 및 사드철거 요구를 하는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상황에서 경찰 4천명을 동원해 주민들을 포위, 끌어내고 사드 추가 배치를 강행했다.

 

주한미군 주둔비용을 대폭 올려달라는 미국 정부의 생떼쓰기 행위에 대해 국민적 분노가 높아졌음에도 한국정부는 주민들이 반대하는 전쟁무기 반입을 호위까지 해주며 국민에게 굴욕감을 안기고 있다.

 

소성리 주민들은 “180석의 거대 여당을 만들어준 국민들의 뜻은 한반도에 미국의 전쟁무기를 들이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라며 사드 장비 반입을 위해 박근혜 정부 당시 사드 배치 때처럼 모든 정보를 차단하고 소성리를 고립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가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문재인정부는 과거 주민과 협의해 사드배치를 진행하겠다던 과거의 말을 잘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뜻을 헤아리지 못하는 것을 넘어 기습과 폭력으로 제압한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주한미군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드철회평화회의는 오늘 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드 장비 반입 규단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