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초등 전학년 온라인 개학, 챙겨주기 격차 살펴야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4.20 10:15 수정 2020.05.07 22:22


오늘 20, 초등학교 1~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이로써 모든 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된다.

 

문제는 지난 두 차례 온라인 개학에서는 먹통이 일부 있었다. 이후 교육당국과 관계기관 등이 인프라 확충 및 보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1~2학년은 스마트기기 없어도 지상파 방송으로 원격수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먹통이 줄어들어 시스템이 안정화된다고 해서 순탄한 것은 아니다. 교육 본연의 모습을 챙겨야 하기 때문이다. 교육은 만남이라고 했는데 온라인 상으로 충분한지, 원격수업의 질은 어떤지 살필 때다. 어른도 사이버연수가 다소 아쉬운 측면 있다는 점을 이미 경험하고 있지 않은가.

 

특히, 챙겨주기 격차를 살펴야 한다. 학부모나 보호자가 집에 없어서 학생 혼자 있는 경우, 보호자가 있어도 학생을 챙길 수 없을 경우 교육격차가 발생할 수 있다. 초등 저학년의 경우 가정에서 하고 있는 원격수업 상황을 학부모와 상담하고 피드백하는 것이 정부 방침인데, 학생 혼자인 경우는 아무래도 여의치 않다.

 

스마트 기기의 격차는 교육부의 스마트 기기 대여로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챙겨주기 격차는 기기 대여로 불가능하다. 교육당국의 세심한 접근과 방안이 요구된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지난 주말 SNS학습손실 등은 회복하기 어려우니 9월 학기제를 추진해야 한다취지의 글을 올렸다. 교육격차를 해결하려고 노력해야 하는 교육계 수장으로서 적절한 발언인지 의문이 든다. 민주당 정부의 입장이 아니었으면 한다.

 

코로나 19로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하고 있다. 등교 개학을 언제 할 것인지 검토하는 것과 동시에 교육격차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살피기 바란다코로나19 방역에 힘쓰는 의료인과 공무원 및 관계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우리 국민의 하나된 힘으로 조기에 종식되기를 기원한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