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학급에 환기창 설치한 대구서구의회 민부기의원, 공직자로 살지 말고 아버지로 사시라

선거법 위반 떠나 안하무인의 극치, 공식사과 하고 거취에 대해 입장 밝혀야

입력시간 : 2019-10-28 11:43:50 , 최종수정 : 2019-11-01 11:45:38, 이영재 기자
[사진=t-broad news]

 

정의당 대구시당이 아들 학급에 환기창을 설치해 선거법 위반 혐의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쏙 민부기 서구의원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거취에 대해 입장 밝히라고 촉구했다.

 

공무원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서구의회 민부기의원이 의회 반대에도 민간업체를 동원해 자신의 아들이 재학 중인 학교, 그것도 해당 학급에 1천만원이 넘는 환기창을 설치해줘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대구시 교육위원회와 서구의회는 진상조사에 들어갔고, 경찰은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수사기관 관계자와 선관위 관계자는 공직선거법 제113조 위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문제가 불거진 만큼 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직선거법 제113조에 따르면 지방의회의원은 선거구 밖에 있더라도 그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자나 기관단체시설에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민간업체를 통해 기부행위를 했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없다.

 

정의당 대구시당 김성년 대변인은 관계기관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엄중하게 수사하고 처벌하기를 바란다공무원에 대한 갑질로 물의를 일으키고 한 달 가까이 사과는 없다며 배짱을 부리다 비난여론에 마지못해 사과를 하고, 의회 반대에도 불구하고 의회를 팔아 아들이 다니는 학교 학급에만 환기창을 설치하는 모습은 가관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김 대변인은 공직자로서 자격이 태부족한 사람을 공천한 민주당 대구시당도 책임을 져야 한다지난 지방선거에서 대구시민이 민주당이 공천한 인물을 많은 수 당선시킨 것은 이런 꼴을 보려고 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지역의 책임 있는 정치세력으로서 후보에 대한 면밀한 검증 없이 아무나공천한 책임은 결코 작지 않다민주당은 대구시민에게 사과하고, 민부기의원에 대한 징계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