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대로 출⦁퇴근길 빨라졌다 - 7개 구간에 대해 차로 추가 설치 및 조정, 교통안전시설 설치

서변대교~상동교 구간 신천대로 본선 통행속도가 평균 32.2㎞/hr에서 40.6㎞/hr로 8.4㎞/hr정도 향상

입력시간 : 2019-10-15 12:56:00 , 최종수정 : 2019-10-22 12:07:32, 이영재 기자
[사진=신천대로 야경]

 

대구 신천대로를 이용하는 출퇴근길이 빨라졌다.

 

대구시가 신천대로 서변대교에서 상동교 구간에 총사업비 27억을 투입, 7개 구간에 대해 차로 추가설치 및 조정을 끝냈다이 사업으로 서변대교~상동교 구간 신천대로 본선 통행속도가 평균 32.2/hr에서 40.6/hr8.4/hr정도 향상됐다. 이로인해 신천대로를 이용하는 출·퇴근길이 훨씬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천대로는 지난 94년 개통 이후 지금까지 대구 도심의 남북을 관통하는 주간선도로의 기능을 담당해 왔다. 하지만 도로 용량에 비해 늘어나는 교통량으로 인해 신천대로 본선의 속도가 저하돼 기능이 현저하게 떨어진 상태였다. 특히, 퇴근 시간대 도심으로 진출입하는 교차로 혼잡구간에 대한 개선이 시급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전문가 자문과 교통심의를 거쳐 지난해부터 신천대로 개선 단기대책으로 총 2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서변대교~상동교 구간(9.2)7개 구간에 대해 차로 추가 설치 및 조정, 교통안전시설 설치를 하는 등 지난해 3월부터 16개월 동안 시행해 왔다.

 

이와 관련 이동호 대구시 건설본부장은 대구시의 연경공공주택지구, 금호워터폴리스 등 장기적인 주요 개발계획이 완료되면 신천대로와 신천동로에 교통량이 추가 유입될 것이며, 향후 신천대로와 신천동로의 교통 용량 부족이 더욱 심화될 것이므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부 개선공사 내용으로 신천대로에서 앞산순환도로 방향 우회전차로를 기존 1차로에서 2차로로 확장했고, 신천대로에서 중동교 진출 접근 차로를 추가 확보해 유턴 전용차로를 신설했다.

 

동신교에서 수성교 방향 이면도로 진출구를 신설, 신천교에서 동신교 구간의 추가 차로를 확보해 차로 조정, 도청교 밑으로 신천둔치를 경유하는 도로의 진·출입구간 기하구조개선과 신천대로에서 도청교로 진출하는 대구역 방향 우회전 전용차로 추가 설치, 서변대교에서 신천대로 진입구간 차로조정 등 총 7개소의 개선사업을 완료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