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 남북정상 선언 12주년- 시대와 정권 관통하는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게 한 살아 있는 선언

정의당, 문재인 정부 한반도 안보와 평화 당사자로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는 길로 거침없이 나아갈 것

입력시간 : 2019-10-04 11:24:49 , 최종수정 : 2019-10-13 20:52:35, 이영재 기자

 

정의당이 10·4 남북정상 선언 12주년을 맞아 시대와 정권을 관통하는 불꽃같은 생명력으로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게 한 살아 있는 선언이라고 밝혔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2007년 남북 정상선언은 고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업적이자 한민족이 평화번영의 새 시대로 나아가는 대전환이었다면서 이 선언 이후에도 한반도에 숱한 어려움에 봉착했지만 10·4 선언이 굳건한 이정표가 되어주었기 때문에 우리는 새로운 평화의 길을 개척할 수 있었다고 회고 했다.

 

김 대변인은 또 오늘 북미 간에 예비회담이 열리고 있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의 마지막 기회라며 북한과 미국은 시간이 많지 않음을 인식하고 협상의 접점을 찾는데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북미 협상 결과를 마냥 기다릴 것이 아니라 한반도 안보와 평화의 당사자로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는 길로 거침없이 나아갈 것을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가 지난 8월에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퍠기했듯이 그런 줏대와 담대함을 이제는 남북관계 개선에 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의당은 무엇보다 당장 북한 방역과 의료지원과 같은 비정치적 분야에서의 협력을 주저할 이유가 없고, 하루속히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개최하여 남북한 군비통제 문제를 논의해야 북한의 미사일 발사도 중지시킬 수 있다이제 대한민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조연이 아니라 주연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정부의 분발을 촉구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