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추분-24절기 중 16번째 절기

덥고 추운 것도 추분과 춘분까지다

입력시간 : 2019-09-23 12:33:49 , 최종수정 : 2019-09-25 16:02:22, 이영재 기자

 

오늘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추분이다. 추분은 24절기 중 16번째 절기로 백로와 한로 사이에 든다. 추분은 태양의 황경이 180°일 때를 말한다. 양력 923일 무렵, 음력으로는 8월에 든다. 추분이라는 말은 가을()의 분기점()이라는 뜻에서 유래했다.

 

이날이 지나면 점차 낮보다 밤이 길어져 계절의 기준으로도 본다. 과거에는 "추분이 지나면 우렛소리(동물의 수컷이 암컷을 부르는 소리) 멈추고 벌레가 숨는다", "덥고 추운 것도 추분과 춘분까지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가을 기운이 완연해진다. 곧 추분이 지나면 점차 밤이 길어지기 때문에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게 된다.


추분점은 황도와 적도의 교차점 안에 태양이 적도의 북쪽에서 남쪽으로 향해 가로지르는 점을 말한다. 곧 태양이 북쪽으로부터 남쪽으로 향하여 적도를 통과하는 점으로 적경(赤經), 황경(黃經)이 모두 180도가 되고 적위(赤緯)와 황위(黃緯)가 모두 0도가 된다.

 

추분과 춘분은 모두 밤낮의 길이가 같은 시기지만 기온을 비교해보면 추분이 약 10도 정도가 높다. 이는 여름의 더위가 아직 남아 있기 때문이다. 추분에는 벼락이 사라지고 벌레는 땅속으로 숨고 물이 마르기 시작한다. 또 태풍이 부는 때이기도 하다.

 

이때부터 논밭의 곡식을 거두어 들인다. 그리고 각종 여름 채소들과 산나물 등을 말려두어 겨울에 대비한다. 목화를 따고 고추도 따서 말리며 그 밖에도 잡다한 가을걷이 일이 있다. 호박고지, 박고지, 깻잎, 고구마순도 이맘때 거두고 산채를 말려 묵나물을 준비하기도 한다.

 

추분에 부는 바람을 보고 이듬해 농사를 점치는 풍속이 있다. 이날 건조한 바람이 불면 다음해 대풍이 든다고 생각한다바람이 북서쪽이나 남동쪽에서 불어오면 다음해에 큰 바람이 있고, 감방에서 불어오면 겨울이 몹시 춥다고 생각한다. 또 작은 비가 내리면 길하고 낭이 개면 흉년이라고 믿는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