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의회 "본회의장에 수어통역 서비스 지원한다"

북구의회 등 나머지 기초의회

입력시간 : 2019-08-27 18:15:18 , 최종수정 : 2019-09-20 14:51:25, 이영재 기자
[사진=달서구의회]

 

달서구의회가 동구의회에 이어 본회의장에서 수어통역 서비스를 지원키로 했다. 

 

이에 한국농아인협회 대구광역시지회가 공공기관이 청각장애인 알권리 증진에 앞장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수어통역 서비스지원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장애인단체들은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하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 11년에 발맞추어, 청각장애인의 차별 사례 9건을 접수받아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에 진정했다.

 

당시 진정 9건 중 6건이 대구광역시 6개 구·(달서구·중구·동구·북구·남구·달성군) 의회에 수어통역 지원이 되지 않아 본회의 방청은 물론 의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회의 영상을 이해할 수 없어 정보접근 및 알권리 침해를 받고 있기에 청각장애인의 정당한 권리구제를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진정의 요지는 지자체의 핵심적인 예산과 행정을 논의하는 의회에 수어통역 지원이 되지 않은 것은 명백한 차별이며 이는 엄연한 시민의 알 권리와 참정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는 것이다. 이에 당연한 알권리 및 정당한 편의제공은 물론 보편적 권리로서 정보접근권 증진(수어통역 지원)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 장애인단체들은 장애인차별금지법 21조에는 공공기관에서 생산·배포하는 전자정보 및 비전자 정보에 대하여 장애인이 장애인 아닌 사람과 동등하게 접근·이용할 수 있도록 수화, 문자 등 필요한 수단을 제공하여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는데 지금까지 각 지방의회가 명백한 차별을 했다는 주장했다.

 

현재 대구시 8개 구군 중 8월 현재, 대구시의회, 대구동구의회가 본회의장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여 청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 및 알권리를 보장해 주고 있다.

 

이와 관련 이민호 활동가는 지난 4월 진정서 접수 후 4개월이 지난 826일 드디어 달서구의회 본회의장에서도 수어통역사를 통해 회의를 방청할 수 있게 되었다당연한 권리를 오랜 시간과 복잡한 절차를 통해 확보할 수 있었지만 아직도 배치되지 않은 6개의 구군이 있기에 달서구의 빠른 행보에 환영하고, 나머지 기초의회에도 신속히 수어통역 서비스가 지원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노진 대구농아인협회회장은 이번 계기를 통해 의사소통의 어려움으로 삶의 전 영역에서 차별받은 청각장애인들이 공공영역에서 만큼은 더 이상 차별받지 않기를 바라며 공공기관이 가장 선두에서 청각장애인의 알권리증진에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