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정부 국제적 배신행위 규탄하고 부당한 경제조치 철회 촉구'

'일본정부 ‘분별 있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 일원’으로 돌아와라'

입력시간 : 2019-08-13 14:02:57 , 최종수정 : 2019-08-13 14:05:19, 이영재 기자

 

대구시의회가 13일 오전 10시 대구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일본 수출규제 철회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아베정부를 규탄했다.

 

대구시의회는 이날 성명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선언한 2019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면서도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을 일삼고 있는 아베 정부의 이중인 격과 국제적 배신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시의원들은 아베정부가 경제력을 무기삼아 갈등을 초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의 번영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발표하면서 한일관계 망치는 경제보복 중단하라!’, ‘중소 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카드를 들고 아베정권 규탄과 함께,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 상공인들을 위한 응원메시지도 함께 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한편 배지숙 의장은 이번 아베정부의 이번 경제 조치는 한·일 양국 간에 있었던 역사의 굴곡에도 불구하고 평화와 공존의 미래로 전진하기 위해 그 동안 쌓아온 양국의 교류관계를 무너뜨리는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우리 지역에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250만 대구시민과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