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복지재단대책위 "대구시 관선이사 파견 등 행정조치 철저히 이행하라"

선린복지재단

입력시간 : 2019-08-02 11:50:01 , 최종수정 : 2019-08-11 09:31:13, 이영재 기자

 

선린복지재단 인권유린 및 비리 척결과 복지 공공성 강화 공동대책위 (이하 선린복지재단 대책위)가 성명을 내고 대구시의 관선이사 파견 등 행정조치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선린복지재단 대책위는 지난 1비리재단 대명사가 된 선린복지재단이 구차하게 생명을 연명할 것이 아니라 공익재단을 사유화하여 비리재단으로 만든 모든 잘못을 속죄하고 물러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책위는 선린복지재단은 연명수단으로 법적대응을 하고 있지만, 도덕적이고 윤리적이며 전문적이고 공익적이어야 할 복지재단을 복마전으로 만든 것만으로도 사실상 회복불능이. 그럼에도 구속된 전 이사장 가족들이 재단을 사유해 복지사업 복마전을 만든 장본인들이 현재 그대로 선린복지재단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것 자체는 더욱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현재 선린복지재단은 법원으로부터 대구시의 이사직무 정지와 해임명령에 불복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 당하자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에 대해 항고하고 본안 소송을 추진하고 있다.

 

강북지역 시민단체도 재단과 종합사회복지관을 설립할 때부터 각종 특혜시비 의혹에 비리까지 불법이 만연해 당연히 퇴출되어야 할 재단이 지금 와서 기득권을 주장하며 법적 소송을 하는 것은 시간을 끌면서 살아남으려는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선린복지재단 대책위는 겉으로는 복지재단을 운영하며 지역사회에 선한 얼굴로 알렸지만, 속으로는 가족경영에 이은 사유화와 비리로 지금의 총체적 난국을 불러온 것도 모자라 오히려 가족들이 여전히 선린복지재단에 그대로 남아 있다면서 복지사업에 지원된 시민세금은 가족들의 일자리였고 부의 축적수단이었단 말인가?”라며 비판했다.

  

한편 선린복지재단 대책위는 재단의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 법원의 결정을 환영하며, 대구시가 6월초에 자신들이 발표한 행정조치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조속한 시일 내에 선린복지재단에 파견할 관선이사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것을 대구시에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