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7월 네째 주 "문재인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 48%, 부정 평가 42%"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39%, 무당층 26%, 자유한국당 19%, 정의당 9%

입력시간 : 2019-07-26 13:40:51 , 최종수정 : 2019-08-04 20:00:23, 이영재 기자

 

 

한국갤럽이 7월 넷째 주 전국 성인 1,006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48%가 긍정 평가했고 42%는 부정 평가했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와 다름없고, 부정률은 2%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52%/34%, 3059%/31%, 4059%/34%, 5052%/41%, 60+ 27%/61%.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5%,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7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87%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21%, 부정 56%)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482, 자유응답) '외교 잘함'(36%), '북한과의 관계 개선'(13%),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복지 확대',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5%),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 '서민 위한 노력', '소통 잘한다', '주관/소신 있다'(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419,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1%), '외교 문제'(15%),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5%), '북핵/안보',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상 4%), '최저임금 인상', '서민 어려움/빈부 격차 확대'(이상 3%),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이상 2%) 등을 지적했다.


한편 7월 넷째 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9%,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 26%, 자유한국당 19%, 정의당 9%, 바른미래당 6%,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4% 순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이 각각 1%포인트 하락했고 바른미래당은 1%포인트 상승했다.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9723~25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5%(총 통화 6,591명 중 1,006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