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개특위위원장, "30일까지 임기 내 선거제도 개혁안 의결 하겠다"

입력시간 : 2019-06-27 19:27:04 , 최종수정 : 2019-07-01 16:10:02, 이영재 기자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회위원장이 오는 30일까지 임기 내 선거제도 개혁안을 의결하겠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이로써 패스트트랙의 첫 단계, 소관 위원회인 정개특위에서 거처야 하는 의결 절차를 마루리 짓게 된다고 말했다.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개특위 연장이 된다면 무리하게 의결하지 않아도 되겠지만, 만일 연장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된다면 정개특위 위원장으로서 마지막 소임이라며 이틀 내 정개특위에서 선거제도 개혁안을 의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그동안 자유한국당은 국회 정상화를 거부하고 정개특위를 파행시켜 왔다면서 이제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에게 국회에 들어가라고 요구 하던 것을 지나 차라리 나가라’, ‘국민소환제를 도입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러한 상황에서 황교안 대표의 침묵은 국회 정상화 파기에 대한 책임회피나 다름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당 내에서도 국회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심 위원장은 1야당의 당대표가 무슨 일을 해야 하는지도 모른다면 심각한 일이고, 일을 어떻게 할려고 당대표가 되었는지 국민들의 의구심이 커가고 있다국민이 부여한 정칙개혁의 소임을 끝까지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