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청, 완충녹지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 올해 마무리

도시숲을 주민 힐링공간으로 제공, 주민들 호응 높아

입력시간 : 2019-06-17 11:46:56 , 최종수정 : 2019-07-09 06:49:04, 이영재 기자


대구 북구청이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한 완충녹지내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이 힐링 공간으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구청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구암로, 학정로를 비롯한 5개 노선 5.7km1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산책로, 경관조명, 편의시설 등을 설치하여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올해는 9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동암로, 구리로를 비롯한 5개노선 2.6km의 완충녹지에 역시 산책로, 경관조명, 편의시설 등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로써 완충녹지를 활용한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은 모두 완료하게 된다.


무장애나눔길은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어린이 등 교통약자들이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숲인 완충녹지를 활용하여 조성하는 산책로다. 복권수익금인 녹색자금을 한국산림복지진흥원으로부터 지원받아 조성하는 사업이다.


북구에서는 시설녹지가 1,119,000가 있으며 이 중 주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고 도시경관 향상에도 많은 역할을 하는 완충녹지는 871,000가 조성되어 있다.


완충녹지를 활용한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이 올해로 완료됨에 따라 2020년에는 일반녹지인 팔거천변 거동교~운암교까지 1.7km 구간에 녹색자금과 시비 1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나눔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당년도 사업으로 추진이 어려우면 연차적으로 사업비를 확보하여 추진하게 된다.


한편 북구청 관계자는 도심의 완충녹지가 이제는 주민들 삶의 여유공간으로 재탄생해 좋은 쉼의 공간이 됐다지역민들께서는 주인의식을 가지고 잘 이용하고 보호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