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의회, 사회복지시설 '특별조사위원회' 구성키로

시민사회, 비리 재단 강력한 처벌로 일벌백계, 실효성 있는 활동을 기대

입력시간 : 2019-04-09 09:09:30 , 최종수정 : 2019-04-21 08:38:21, 이영재 기자

 

대구 북구의회(의장 이정열)가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관련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북구의회는 지난 8일부터 진행되는 의원 전체 워크숍 기간동안 특위 구성을 위한 운영계획을 논의하기로 했다. 하지만 의원들간에 당장 특위를 구성하자는 의견과 경찰 수사 결과를 보고 구성하자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에서는 그동안 각종 사회복지시설에서 비리와 의혹이 발생했다. 현재 경찰 수사로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북구청의 지도 감독은 형식에 머물렀다는 지적이다. 시민사회에서는 북구청을 감시해야 하는 북구의회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했다는 질타가 이어졌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달 29일 북구의회 제245회 임시회 제2차 본의회에서 박정희(민주당) 의원이 비리 의혹의 온상이 되고 있는 북구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전면적인 감사와 비리척결을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복지법인에 연간 수십억 원을 지원하면서도 속 시원한 감사, 행정처분 한 번 제대로 해보지 않은 대구시와 북구의 복지 비리를 끊을 수 있는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보조금지급에 대한 내용만 파악할 뿐이지 다른 부분들은 개입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언제까지 반복 할 것냐며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됐다. 주민 장 모씨(45 구암동)북구의원들이 불난뒤에 부채질을 하는 것도 아니고 실속도 없을 것이라며 의원들이 자신들의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또 최근 몇 년전부터 불거진 복시재단의 비리 의혹에서 이미 드러난 각종 비리 등 중대한 사건들에 대해 행정을 책임지는 북구청장과 담당공무원의 소홀함이 있었다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북풀뿌리단체협의회 관계자는 북구의회의 '특별조사위원회'를 활동을 지켜보겠다"며 "비리 재단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로 일벌백계 하고 특위의 실효성 있는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