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일본산 방사능 오염 농수산물 국내 유입과 유통 차단해야, 정부 특별대책 촉구

일본, 한국의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에 대해 WTO 제소, 곧 2심 결과 나온다

입력시간 : 2019-04-08 15:05:42 , 최종수정 : 2019-04-12 18:26:02, 이영재 기자

 

[사진=포토뉴스]정의당(대표 이정미)이 일본산 방사능 오염 농수산물의 국내 유입과 유통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의 특별대책을 촉구했다.

 

정의당 농민위원회와 생태에너지본부는 8일 이 같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 20139후쿠시마현을 포함한 인근 8개현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 임시 특별법조치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가 2015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했다. 4월 중순에 2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2월 발표 된 1심에서 패소한 바 있다. 1심 판결문에 따르면 박근혜정부는 2015년 일본의 WTO 제소에 대해 국민식탁의 안전과 검역 및 먹거리 주권에 대해 당당히 대응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민간전문가위원회의 활동을 합당한 이유 없이 정지시킴으로서 패소의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후쿠시마원전의 방사능 오염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2018년 한 해 동안 17만 여 건의 농수축산식품을 대상으로 방사성 물질인 세슘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농산물의 18.1%, 수산물의 7%, 가공식품의 2.5%에서 여전히 세슘오염이 진행되고 있어 안전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 정의당은 이러한 일본 정부의 방사능 조사는 검출 한계치가 25 Bq/kg인 개략적인 방식이어서 우리 정부 방식인 고순도 게르마늄 방식(1 Bq/kg)으로 검사할 경우 세슘검출 비율이 훨씬 높아질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전세계 51개국에서 자국민의 여전히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사능 오염 일본산 농수식품에 대한 수입규제를 엄격히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은 유독 한국만을 WTO에 제소했다. 무역마찰과 한일관계 등을 핑계 삼은 박근혜 정부의 허술한 대응은 지금까지 국민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정의당은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4월 중순 2심 결과 발표에 대비하여 일본산 농수식품에 대한 수입과 유통에 따른 원산지표시 및 안전성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먼저 법령상 방사능 국가기준치를 독일의 기준치(성인 8 Bq/kg, 영유아 4 Bq/kg)까지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의당은 정부는 방사능 정밀분석기를 활용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기 위해 시설과 인력을 대폭 확충하여 국민 밥상의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