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고 노회찬 전 대표에 모욕발언 정의당, 고인과 유족에 대한 명예회손, 정치 테러 강력반발

여영국 선택해서 자유한국당 심판해 줄 것

입력시간 : 2019-04-02 13:33:27 , 최종수정 : 2019-04-03 10:34:41, 이영재 기자

[사진=news1]정의당(대표 이정미)이 지난 1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 지지 유세과정에서 노회찬 전 대표에 대한 모욕 발언은 고인과 유족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성산 시민들에게 대한 정치 테러라고 강력 반발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어제 반송시장 앞에서 "상대방 후보인 정의당 유세하는 것을 보니 노회찬 정신을 자주 얘기하는 것 같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그렇게 자랑할 바는 못 되지 않냐""무엇 때문에 이 선거가 다시 열리고 있는 것이냐. 돈 받고 스스로 목숨 끊은 분 정신을 이어받아서 다시 정의당 후보가 창원 시민을 대표해서야 되겠냐"고 주장했다.

 

이에 정의당은 오늘 오전 선거대책회의에서 “5.18 망언으로 유족들에 가슴에 대못을 박고 5.18 희생자들을 두 번 죽인 자유한국당이 그 못된 버릇을 창원으로 가져와서, 또 다시 창원시민들의 마음을 후벼 팠다아무리 선거가 급해도 괴물이 되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라며 강력 반발했다.

 

정의당은 지난해 여름 황교안 대표가 노회찬 대표의 빈소를 찾아와 직접 조문을 했고, 현재 강기윤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영석 의원도 여야 정당이 고인의 뜻을 이어가자며 수석대변인 논평까지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황 대표는 어제 오 전 시장의 망언이 자유한국당의 입장인지 아닌지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창원 시민 앞에 납득할 수 있게 해명하고, 이 발언에 대해 사과을 요구했다.

 

한편 정의당은 어제의 패륜 망언은 한국당의 특별한 실수가 아니며 자유한국당의 본성 그 자체다. 5.18과 탄핵 부정까지, 지금 자유한국당이 하는 말마다 국민의 가슴을 후벼 파고, 나라를 갈기갈기 찢는 정쟁에만 빠져 있다황교안 대표의 경남 FC 민폐 유세가 보여주듯, 반칙과 특권을 일삼으며 애먼 시민만 피해보게 하고, 자신들이 저지른 김학의 성범죄 은폐와 KT 채용 비리 문제는 덮기에 급급하다며 여영국을 선택해서 자유한국당을 심판해 줄 것을 부탁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