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사고 8년, 비극과 공통 아직도 진행형

근본적인 해결은 탈핵, 한국의 전력 정책 방향을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바꿔야

입력시간 : 2019-03-11 13:34:44 , 최종수정 : 2019-05-04 22:59:13, 이영재 기자

 

8년전 2011년 바로 311. 후쿠시마 비극이 일어난 날이다.

 

그 비극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후쿠시마 인근 반경 20km는 생물이 살 수 없는 곳으로 초토화 됐다. 그리고 얼마나 많은 피해가 발생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가려져 있다.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2원전은 지난해에야 폐로를 결정했다. 그동안 가동만 중단시킨 채 그대로 둔 것이다. 도쿄전력이 재가동 절치를 밟을려고 저울질을 한 것이다. 사고 당시 도쿄전력은 수 조원의 핵발전소가 아까워서 30여시간을 망설인 결과 골든타임을 놓쳤다.

 

그 이유는 에너지의 민영화 때문이다. 도쿄전력이 국민의 안위보다 기업의 이익을 최우선시 한 결과이다. 또한 지진으로 파괴된 후쿠시마 원전에는 지금도 하루에 수십 톤씩 방사능 오염수가 생겨나고 있다. 그동안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정화해 대형 탱크에 보관해 왔지만 작년에 오염수의 양이 90만 톤을 넘어서자 바다에 버린다는 방침을 세웠다가 여론의 반발에 부딪쳐 사과하기도 했다.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는 2021년에 후쿠시마 원전의 원자로 연료봉 제거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 탈핵과 에너지 전환 정책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

 

대한민국은 핵발전소 밀집도가 세계에서 제일 높은 나라다. 핵발전 의존율이 40%에 육박하고 있다. 원전의 사고위험은 남의 나라 일로만 보이지 않는다.

  

불안의 근본적인 해결은 원전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한국의 전력 정책 방향을 폐지하는 것 뿐이다. 에너지 정책의 방향을 전환하여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재생가능에너지로 바꿔야 한다. 탈핵이 정답이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