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와 시의회, 아이돌도 아닌데 웬 ‘역주행’인가?

시의원 의전 강화 지시한 대구시, 시대착오적 역주행 논란 불러 - 시의원 90%가 초선, 벌써부터 잿밥에만 관심 있나

시의원 90%가 초선, 벌써부터 잿밥에만 관심 있나

입력시간 : 2019-03-08 16:56:34 , 최종수정 : 2019-03-08 16:59:21, 이영재 기자

 

대구시(시장 권영진)가 공무원들에게 시의원에 대한 의전 강화 지시를 내린 사실이 확인 되면서 정의당 대구시당이 시대착오적 역주행 논란을 불러 일으킨 행위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그 지침을 보면 행사 초청 시 시의원을 방문해 행사 내용을 사전에 설명하라는 것과 함께 행사 당일 의원 소개 및 좌석 안내 요령까지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성년 대구시당 대변인은 대구시의 이런 지침은 정부의 의전 축소 및 간소화 방침에 역행할 뿐만 아니라, 다른 지자체의 의전 간소화 및 관행 개선 움직임과 배치되는 시대착오적 역주행에 다름 아니다고 논평을 냈다.

 

대구시 정책기획관에 따르면 시의원들에 대한 의전이 소홀하다는 항의가 수차례 들어왔기 때문에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현재 제8대 대구시의원은 30명 중 27명이 초선이다.

 

김 대변인은 또 의원직을 수행한 지 이제 8개월 남짓 지났는데, 정치신인의 대거 입성으로 의욕적인 의정활동을 펼칠 것이라는 기대는 사라진 채 벌써부터 잿밥에만 눈독 들이는 모습이 안쓰럽기까지 하다시민들을 더 이상 부끄럽게 만들지 말고, 부끄러운 지침은 당장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 대구시당은 의정활동 8개월 만에 이런 볼썽사나운 권위의식으로 똘똘 뭉쳤다니 안타깝다시의원의 권위와 자부심은 높은 의전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시민을 위한 낮은 자세에서 나온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덧 붙였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