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로 인한 재난은 일상화, 친환경 재생에너지 정책 기조로 전환해야

환경을 파괴하는 대가로 에너지 얻는 방식 국민 목숨 위협

입력시간 : 2019-03-07 08:52:07 , 최종수정 : 2019-03-07 11:05:12, 이영재 기자
<사진=연합뉴스>

 

<대구북구뉴스 칼럼>미세먼지로 인한 고통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주일 연속으로 온 국민이 미세먼지로 고통을 겪고 있다. 재난은 일상이 됐다. 시민들은 마스크를 끼고 생활하고 있다. 아이가 있는 집은 외출을 포기하거나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재난이 일상이 됐다지만 정부 대책마저 일상적 수준에 머물러선 곤란하다. 외부활동을 삼가라는 뻔한 안내 문자는 소음만 될 뿐이다. 실질적인 대책이 되지 못하고 있다. 몸속에 쌓이는 미세물질이 어떤 식으로 국민의 생명을 앗아갈지 모르는 비상상황이다.

 

자연재난에 준하는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고심해야 한다. 세계 최악의 대기질은 국내외적 요인이 복합된 결과다. 대기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정체된 상황에서 국외 미세먼지와 국내 미세먼지가 합쳐져 최악의 상황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중국 정부 상대로 협상과 더불어 국내 미세먼지 저감대책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하는 이유다.

 

국내에서만도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석탄 발전 비중이 증가할 예정이다. 어제 정부가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 폐쇄를 검토하기로 했다. 전력수급계획 자체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 환경을 파괴하는 대가로 에너지를 얻는 방식은 이제 우리 국민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친환경 재생에너지 이용을 확대하는 등 에너지정책 기조를 전환해 나가야 한다. 그것이 재앙적인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근본 대책이 될 수 있다.국민이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는 세상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 정부도 국민 건강을 위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사투를 벌여야 한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