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대표, 탄핵부정 대한민국 헌정부정 발언에 대한 책임 분명히 해야

일말의 사명감이 있다면 국회 정상화에 적극 나서야 할 것

입력시간 : 2019-02-28 08:05:31 , 최종수정 : 2019-03-03 09:22:42, 이영재 기자
<사진=연합뉴스>

 

<대구북구뉴스 칼럼>황교안 전총리가 자유한국당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 무엇보다 황교안 신임 대표는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큰 책임 있는 인물이다. 박근혜 정부의 국민총리로서 정치적 책임은 결코 가볍지 않다. 이 모든 과오를 덮어두고 현실 정치로 뛰어든 것은 몰염치하다 할 수 밖에 없다.

 

이번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국민들에게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시작부터 5.18 부정도 모자라 탄핵의 정당성까지 부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들은 한국당이 어디로 갈 것인가에 대해 관심이었다. 도로 친박당으로 전락하면서 소멸의 기운을 느꼈을 것이다.

 

1야당 당표 황교안. 국민들은 그를 주시하고 있다. 그가 당대표 경선과정에서 쏟아낸 발언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 또한 탄핵 절차에 문제가 있고 최순실 태블릿이 조작되었다고 말했다. 이는 탄핵을 부정하는 것이고 대한민국 헌정을 부정행위다.

 

다음으로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세 의원의 의원직 박탈에 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경선 후보라는 이유로 징계 처리가 유보 되었다. 이종명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동의를 얻어야 최종적으로 제명이 가능하다. 이들을 제명해야 황교안 대표의 체제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이다.

 

이들 3명의 국회의원은 최종적으로는 국회에서 의원직 박탈 처분을 받아야 마땅하다. 여야 4당이 함께 세 의원에 대해 국회의원 자격 박탈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황 신임대표는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아울러 황교안 신임대표에게 당장에 제1야당을 제대로 이끌어 나갈 리더십에 대한 의문을 풀어야 한다. 몇 개월째 개점휴업을 이어가고 있는 국회를 정상화 해야한다. 현재 국회에는 한반도 평화 문제와 선거제도 개혁을 비롯한 각종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있다황교안 신임 대표에게 일말의 사명감이 있다면 국회 정상화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