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시민사회단체, ‘선린복지재단 인권유린 및 비리 척결과 복지 공공성 강화 공동대책위’ 구성 본격 활동

3월6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 개최

입력시간 : 2019-02-27 12:25:43 , 최종수정 : 2019-03-08 14:02:32, 이영재 기자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지난 26일 오후 2시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회의실에서 대표자회의를 갖고 선린복지재단 인권유린 및 비리 척결과 복지 공공성 강화 공동대책위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대표자 회의에서는 공동대표 3인과 집행 책임자를 선정하고, 오는 36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선린복재단의 각종 비리 의혹을 물론 해당기관, 지도감독기관의 부실 감사, 장애인 학대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 요구와 복지법인의 책임을 묻는 것을 중심으로 투쟁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제기됐다.

 

현재 경찰의 조사 결과 장애인의 학대와 은폐는 거의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전 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횡령, 채용비리, 급여 갈취 등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하면서 사법처리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몇 년간 북구지역에서 복지재단의 비리 의혹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북구청의 책임소재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지역 언론을 통해 알려진 선린복지재단의 비리와 인권유린 사태는 경찰, 노동청, 국민권익위원회, 대구시와 북구청, 경북도에 등 사정기관 및 행정기관이 총 망라되어 수사와 조사, 감사를 펼치고 있다.

 

2월 중순에는 선린복지재단과 산하 시설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으며, 경북도는 왜관에 있는 사업장 2곳에 대해 감사를 진행했다. 현재 선린복지재단은 대구 북구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선린종합사회복지관, 지역자활센터, 장애인주간보호센터, 장애인보호작업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선린복지재단에서 드러난 비리 의혹은 중증장애인 상습 확대 의혹 및 은폐 축소, 보조금 횡령, 직원 월급 갈취와 은폐, 부당징계, 부당채용 등 다양하게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참가 대표자회의에는 20여개의 장애인, 시민사회단체들이 공동대책위 참여를 확정했고, 발족 기자회견까지 참여단체들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대표자들은 대구지역 복지재단 비리 척결의 계기로 지역주민들이 주도성을 가지고 공공성을 담보하는 과정으로 투쟁방향을 제안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