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 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월28일까지 각 당의 안 정리해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단일안 마련키로

입력시간 : 2019-02-26 08:12:24 , 최종수정 : 2019-03-03 09:23:10, 이영재 기자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확인됐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 지정을 논의했다.

 

그동안 명확한 행동을 보지 않았던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 논의로 선거제 개편을 적극적으로 요구 중인 야3당과 공조체계를 구축, 한국당당을 압박하겠다는 의도여서 귀추가 주목된다.

 

여야 4당은 오는 28일까지 각 당의 안을 정리해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단일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날 원내대표들은 선거법과 관련해 패스트트랙을 제외하곤 한국당을 압박 방법이 없지 않느냐빠른 시간내 단일안을 만들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저는 법안을 패스트트랙로 처리하는 건 최소화하는 게 맞다고 본다""국회에선 가능한 한 합의처리가 원칙이란 생각을 갖고 있고 불가피하게 우리 당에서 시급하게 처리해야 될 법안들이 있다고 하면 그건 의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각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에게 말하고 기본적으로 야3당 안을 우리가 지금까지 해온 선거제개혁에 대한 민주당의 상응한 노력을 특위와 지도부에서 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민주당은 야3당의 요구를 받으면서 패스트트랙에 개혁 법안을 함께 올릴 계획이다. 법안은 선거법을 비롯해 국회 선진화법, 사법개혁을 위한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관련 법, 국정원법, 경제민주화를 위한 상법, 공정거래법 등을 연동해서 처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