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칭) 선린복지재단 인권유린 및 비리 척결과 복지 공공성 강화 공동대책위 구성한다

복지재단 비리 척결하는 계기로 만들자, 시민사회단체 적극적인 참여 기대

입력시간 : 2019-02-21 10:49:51 , 최종수정 : 2019-05-19 07:38:47, 이영재 기자

 

가칭) 선린복지재단 인권유린 및 비리 척결과 복지 공공성 강화 공동대책위 구성을 위한 대표자 회의가 오는 26일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최근 지역 언론을 통해 알려진 선린복지재단의 비리와 인권유린 사태는 경찰, 노동청, 국민권익위원회, 대구시와 북구청, 경북도에 등 사정기관 및 행정기관이 총 망라되어 수사와 조사, 감사를 펼치고 있다.

 

지난 주에 선린복지재단과 산하 시설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으며, 경북도는 왜관에 있는 사업장 2곳에 대해 감사를 시작했다. 현재 선린복지재단은 대구 북구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선린종합사회복지관, 지역자활센터, 장애인주간보호센터, 장애인보호작업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선린복지재단에서 드러난 비리 의혹은 중증장애인 상습 확대 의혹 및 은폐 축소, 보조금 횡령, 직원 월급 갈취와 은폐, 부당징계, 부당채용 등 다양하게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강북풀뿌리단체협의회와 장애인지역공동체, 우리복지시민연합은 2181차 간담회를 개최했고, 오는 26일 선린복지재단 사태를 해결하고자 공동대책위를 구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대표자 회의 제안단체는 권영신 시장이 들어와 지역에서 계속적으로 복지재단 비리와 인권유린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선린복지재단 사건을 기점으로 복지재단 비리를 척결하는 계기로 만들자며 시민사회단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