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 처리 추진키로

국회법이 정한 신속처리 절차가 사실상 시한이 임박

입력시간 : 2019-02-19 11:01:39 , 최종수정 : 2019-02-26 08:53:50, 이영재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선거제 개혁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오늘 오전 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회동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3당은 "선거제 개혁이 실종위기에 처해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각성을 촉구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서 지난 12월 합의된 여야5당 원내대표 합의사항의 구체적인 방안과 결과를 내올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빠른 시일 내에 낼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안을 내놓지 않는 것은 더 이상 인내하기 힘들다는 것을 공유했다민주당 측에서 선거제도 개혁 방안과 관련하여 지역구와 비례대표의 비율, 그리고 패스트트랙 방안 등을 당 지도부가 밝히고 있는데 이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편 야3당은 "국회법이 정한 신속처리 절차가 사실상 시한이 임박했다. 330일 이후에 처리되는 걸 감안하면 내년 1월말, 빨라야 2월 초 총선 두 달여 전이기 때문"이라며 "적극적으로 신속처리 절차에 회부하는 것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