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복지재단의 조직적인 장애인 학대와 은폐, 연루자 전원고발, 민관합동감사, 재단해산 촉구

대구시와 북구청의 봐주기와 무능력이 근본원인

입력시간 : 2019-01-31 09:04:45 , 최종수정 : 2019-02-16 00:51:32, 이영재 기자
<사진=mbc 캡쳐>

지역시민사회단체와 장애인단체가 선린복지재단의 장애인 학대와 은폐 등에 대해 사건 연루자 전원 고발과 민관합동감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재단을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우복연)대구장애인차별연대(장차연)는 지난 30일 성명을 발표하고 임금 상납 등 각종 비리에 이어 장애인에 대한 조직적 학대와 은폐 의혹까지 발생했다민관합동감사를 통해 철저히 사건을 밝히고 재단을 해산을 해산하라주장했다.

 

지난 128일과 29일 대구MBC 등을 통해 선린복지재단 산하 주간보호시설에서 발생한 장애인에 대한 폭행 학대와 조직적 은폐 정황이 알려졌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장애인주간보호시설 폭행문제는 근래 들어 우발적으로 나타난 사건이 아니라 종사자 임금 갈취로 물러난 전직 이사장 시절부터 현재까지 상습적이고 악의적으로 자행되어 온 아주 오래된 관행적 악행이었다고 밝혔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사건을 인지한 내부자가 복지재단의 최종 책임자인 이사장에까지 보고를 했음에도 오히려 이사장이 사건을 적극적으로 은폐하기 위해 가해자의 사직까지 만류하며 두둔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히려 문제제기를 한 직원에게는 불이익을 준 의혹까지 있다는 것이다.

 

또한 우복연과 장차연은 장애인에 대한 학대와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뻔뻔하게 은폐까지 시도한 법인이 활개 치도록 방기한 북구청과 대구시를 강력히 규탄한다“2018년 임금 갈취 등 비리사실이 드러났을 때 시민단체들이 시의 엄중한 대응과 조치를 요구한 바가 있지만 결과를 아직까지 비공개하고 있고 관련자 징계와 고발조치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대구시가 지난해 913일부터 18일까지 관할 지자체인 북구청과 특별 감사에 착수했지만 감사결과를 발표하지 않았고 두둔 했다고 주장했다.

 

이로인해 감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 징계와 고발조취도 취하지 않았고 축소, 봐주기 감사가 이번 장애인 학대와 인권유린 사건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당시 장애인단체와 지역의 복지, 시민단체들은 시의 이런 안일한 대응이 또 다른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경고를 했고 결국 현실로 드러난 것이다.

 

우복연과 장차연은 불과 몇 달 전에 특별감사까지 받았음에도 계속해서 비리와 인권유린 사건이 터지고 있는 선린복지재단의 운영을 더 이상 방치 할 수 없다비리와 인권유린으로 점철된 재단의 법인 이사회를 즉각 해산하고 외부 인권,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제대로 된 감사를 통해 비리와 인권유린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복연과 장차연은 대구시와 북구청의 축소, 봐주기는 더 이상 용납할 수 없고, 시설비리와 인권유린 사건이 계속해서 터지는 것은 숨기기에 급급한 시와 북구청의 봐주기와 무능력이 근본원인이라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