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에서 오는 30~31일,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선언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 추진

입력시간 : 2019-01-08 09:35:29 , 최종수정 : 2019-01-09 14:12:15, 이영재 기자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선언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이 금강산에서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12일간 진행된다.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위원장 박명철)는 지난 5‘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 앞으로 팩스를 보내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연대모임30~31일 금강산에서 갖자고 제안했다.

 

남측 대표단 규모는 250, 해외측 대표단 규모는 15명 수준으로 제안했다. 북측 대표단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행사는 ‘2019년 새해맞이연대모임, 축하공연, 6.15민족공동위원회 남..해외위원장회의, 계층별 및 부문별.지역별 단체모임, 연회, 등산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새해맞이 연대모임은 금강산문화회관에서 개최하고 남과 북 각각 8명과 해외측 5명으로 주석단을 구성하자고 제의했다. 남북해외 단장들이 축하연설을 하고 올해 통일운동과업에 대해 각각 1명씩 연설하고 공동호소문을 채택하는 순서를 갖는다.

 

공동위원장회의와 같은 시각 남북해외 계층별, 부문별, 지역별단체 대표모임들도 진행된다. 북측은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 여성, 교육 부문과 민화협, 종교인, 지역, 시민단체(학술, 언론, 문화인포함) 대표모임을 제안했다.

 

한편 6.15남측위는 1월말에 금강산 행사를 갖자고 제안했고 이에 북측이 화답했다. 6.15남측위는 북측의 제안을 검토하고 민화협, 종단, 시민사회 등과 협의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대구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